갤러리 그리다로 오시려면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 12길 21 (창성동 108-12) B1F


B1F, Chongno-ku 21,12 Gil Jahamoon-ro (108-12, Changseong-dong) 110-034 Seoul, KOREA


Tel. 02 720 6167 fax. 02 720 6170 email. gallerygrida@gmail.com  homepage. www.gallerygrida.com



전시기간 중 11시 -6시 관람 가능, 월요일은 휴관


by gallerygrida | 2018/12/31 23:30 | 갤러리 그리다 | 트랙백
갤러리 그리다 2018년 예정 전시 일람
UP2017 선정작가전
작가: 1부 남학현, 박주은, 오선영, 2부 김민주, 정두연,허선정
전시기간: 3월 16일 - 3월 28일, 4월 6일- 4월18일
송경은Ephemera
작가: 송경은
전시기간: 5월 4일 - 5월 16일
UP2018 선정작가
김준환: 어긋나는 색들
전시기간: 5월 23일 - 6월 3일


UP2018 선정작가
작가: 이영은
전시기간: 6월 6일 - 6월 17일
현재 기획중
작가: 
전시기간: 9월 5일 - 9월 16일
UP2018 선정작가
작가: 도저킴
전시기간: 10월 5일 - 10월 17일
UP2018 선정작가
작가: 최지원
전시기간: 11월 2일 - 11월 14일

UP2018 선정작가
작가: 한경원
전시기간: 11월 16일 - 11월 28일

UP2018 선정작가
작가: 최우정
전시기간: 11월 30일 - 12월 12일


월요일은 특별한 공지가 없는 이상 휴관이오니 착오 없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by gallerygrida | 2018/12/31 15:00 | 공지사항 | 트랙백
Ephemera : 송경은 20180504 > 20180516


Ephemera 는 하루살이와 비슷한 뜻을 가진 수많은 단어를 지칭한다

순식간에 사라지고 단명하는 존재와 그러한것 또는 찢어지기 쉬운 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어제는 어디로 간 것일까... 지나간 사건들은 어디에 있는가

찰나(刹那)의 순간, 시간은 우리를 스쳐 지나간다. 지나간 시간들은 소멸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인지를 벗어난 다른 차원에 전이되어 그곳에 겹겹히 새겨지고 있다.


트레이싱 페이퍼는 흔히 도면의 재료이거나 혹은 다른 것을 복제하기 위한 용도로 사용되며, 작업자의 사유의 구조물로서 기능하지만 최종적인 의미를 지닌 것으로 도약하지는 못한다. 사라지고 잊혀지며 붙잡을 수 없는 것들, 쉽게 찢어지고 버려지며 중요시 되지 않는 것들을 의미한다.


다른 차원으로 넘어가는 것을 인간은 볼 수 없고 인식불가능하다. 우리는 육안으로, 그리고 지식으로 그것을 분석해내거나 관찰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다른 차원에 머물고 있는 상태를 그것들 자체가 아닌 그것의 반사된 형태로 불현듯 마주칠 수도 있다.

공간 속에서 끊임없이 변주되는 반투명한 형상들은 그 형태를 인지할 수는 있지만 그 속의 의미를 읽어내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

by gallerygrida | 2018/04/30 16:00 | 2018 | 트랙백
앞UP 2017 2018 0316 > 0328, 0406 > 0418


12018316-28일  

참여작가 /남학현 박주은 오선영

2201846-418일  

참여작가 /김민주 정두연 허선정

입장료 없음

관람시간 11:00-6:00,  매주 월요일 휴관


갤러리 그리다

GALLERY GRIDA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221(창성동 108-12번지) B1

Tel. +82.2.720.6167

www.gallerygrida.com



지난 2017년으로 다섯 번째를 맞아 진행된 갤러리 그리다의 신진작가 공모전은 오선영(Dainty Dreamer, 519-5월31), 정두연(Dyslexia Flow, 62-14), 남학현(그림자와 함께, 1013-25), 허선정(그 집, 1027-118), 김민주(도시, 투영하다, 1124-126), 박주은(Microcosmos, 128-20)의 순으로 개인전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의 전시는 그들의 단체전으로, 개인전이 개별적인 작가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면 이번 전시는 공모전의 총괄 형태로 모두를 일별하는 자리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공간의 특성상 전시는 1,2부로 진행합니다.


다채롭고 화려한 색채와 날렵한 붓 터치가 인상적이었던 남학현 작가의 작업은 이전에 보여주고 있던 작업들로부터 완전히 벗어나고 있지는 않습니다. 겹쳐진 색채는 예전보다는 확실히 무거워 보이고, 그려진 형상들도 입체감 있고 현실적인 방향으로 가고 있음은 명백합니다. 작풍의 점진적인 변화를 통하여 알 수 있는 것은 첫 번째로  작가가 아직도 성장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로 작가의 중심이 변화에도 기초가 흔들리지 않게 단단하다는 것입니다. 

그림자는 평면에서 공간감을 마련해 주는 가장 기본적인 장치이기도 합니다. ‘그림자와 함께’라는 전시 명제는 원래의 다양한 색채의 뿌리가 빛이라는 어쩌면 새삼스러운 사실을 재확인해 주는 것이기도 합니다. 색채는 때로는 그림자와 대조를 이루며, 때로는 그림자와 어울리며 이전보다 더 견결한 형상성을 만들어 내는 데 일조합니다.


판화는 복제성이라는 고유한 특성으로 인해 접근하기 쉬운 미술작품일 뿐 아니라, 현대에 들어 그 개념이 점차 확장되고 있는 상태로 주목할 만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어째서인지 우리나라에서는 판화를 주로 하는 작가는 드문 것이 현실입니다. 공모전을 다섯 번 치른 후에 비로소 판화 작업을 선정할 수 있었던 것도 그러한 사실의 반영일 것입니다.

박주은 작가는 자신의 작업이 자기 내면의 상태를 표현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섬세하고 복잡한 선들이 중첩되며 보여지는 푸른 화면 속에서 선들은 때로 자신들이 인체를 형상화했음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작업의 중심에 있는 것은 언뜻 우주를 떠올리게 되는 기묘한 공간감을 주는 화면의 추상성일 것입니다. 작가는 청색의 우주와 같은 화면을 통해 자신이 경험한 감동을 재현하고 전달하고 있으며 그 소통은 성공적입니다.


● 이상적 시공간을 꿈꾸는 몽상가가 그려내는 풍경들을 테마로 한 오선영 작가의 작업은 낭만적이고 몽환적인 화면을 성공적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화사하고 우아한 색감과, 작업에서 감출 수 없이 드러나는 서정성이 자칫 비현실적인 것처럼 느껴질 수 있는 몽상을 현실 속으로 자연스럽게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화폭에 묘사되고 있는 언뜻 일상적이지 않은 풍경들은 실은 끊임없이 소비해 온 미디어 속의 이미지들을 갈무리한 다음 미적으로 재구성된 것입니다.

작가의 작업은 매년 매 시기마다 확실히 변화하고 있으며, 변화 속에서도 작업의 맥락에는 뚜렷한 일관성이 존재합니다. 이러한 여정을 살펴볼 기회를 갖는 것은 기쁜 일입니다. 몽상가의 여행은 이제 막 시작되었을 뿐입니다. 


낯설지 않은 일상의 도시 풍경을 이제는 낯설어 보이는 시점으로 화면에 담아내는 김민주 작가의 작업은 많은 생각할 거리를 던져 줍니다.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도시의 풍경은 우리의 눈 밖에 굳건히 존재하는 객관적인 실체입니다. 지금 눈 앞에 오롯이 펼쳐진 ‘풍경’은 그러나 그 객관성 못지 않게 주관성을 담지하고 있습니다. 실재하는 풍경은 그 속에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 모두에게도 존재합니다. 각자가 받아들인 상이한 경험과 켜켜이 쌓여진 개인적인 기억들로 재구성된 풍경은 사람들 모두에게 개별적이고 주관적인 실체일 것입니다. 

작가의 작업에서 투영된 도시의 풍경은 작가 자신에 의해 적절히 취합되어져 중요하지 않은 것은 사라지고, 중요한 것은 영속성을 부여받으며 화면에 자리합니다. 관객들은 풍경을 보며 자신에게 익숙한 자신만의 풍경을 기억으로부터 호출할 것입니다. 


정두연 작가는 유리 작업과 설치 작업을 선보였습니다. 빛이 여러 가지 형태로 작품에 적용되고 공명하는 것이 인상적인 일련의 작업은, 그가 겪고 있으며 함께 안고 가야 할 난독증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비교적 최근에서야 인지되어진 이 질환은 누구도 원하지 않는 친구임에 틀림없습니다만, 그로 인해 작가 자신이 풍요로와졌음을 역설합니다. 그에게 기표는 기의를 잃은 채 오직 자유로운 이미지로서만 존재합니다. 파편화된 이미지들을 재조립하며 새로운 규칙성을 부여하는 것은 세계가 끊임없이 거듭나고 있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일상이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는 일의 연속이라면, 어쩌면 난독은 향유하며 탐구할 수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허선정 작가의 화면 속에 펼쳐지는 것은 우리가 살아가는 도시의 낡은 기억 같은 것들이 느껴집니다. 정말로 오래된 기억은 소중히 박제되어 유물이나 명소 같은 것으로 남게 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낡은 기억들은 그 단계에 이르지 못하고 도시에서 조용히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언제 사라져도 이상하지 않을 이런저런 주택과 그 속에 피어난 삶의 흔적들은 아름답게, 또는 우아하게 보입니다. 근작으로 갈수록 밝아지는 색채와 슬쩍 엿보이는 낭만성은 작가의 점점 사라져가는 시간과 정서에 대한 천착이 깊어지는 것을 말해 주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려진 풍경 속에서 일상을 겪고 있는 이들이 느끼는 바는 서로 다를 수도 있겠지만, 아마도 공통된 감정은 있을 것입니다. 작업에 포착된 낡고 오래된 기억들이 바로 그 정서일 것입니다.


by gallerygrida | 2018/03/20 11:25 | 2018 | 트랙백
[기획공모] 앞UP 2018 선정작가 공지


김준환, 도저킴, 이영은, 최우정, 최지원 그리고 한경원 작가님이 선정되셨습니다.


갤러리 그리다에서 진행하는 기획공모전 UP 2018 응모하여 주신 

많은 작가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by gallerygrida | 2018/02/08 21:19 | 공지사항 | 트랙백
갤러리 그리다 기획공모 ‘앞UP 2018’

회화를 중심으로 다양한 문화교류의 장을 위해 2013년 2월에 개관한 ‘갤러리 그리다’는 

젊은 작가들의 창작지원과 창작활동의 활성화를 위해 다섯번째 갤러리 그리다 앞UP 기획공모를 진행합니다. 

기획공모 '앞UP 2017’은 유망한 젊은 작가의 전시 지원을 통해, 갤러리와 작가간의 더 깊은 교류를 이끌어 내는 데 

목적을 두고 있습니다. 작가의 진정성을 믿는 갤러리와,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작가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긴 호흡을 함께 할 동시대 작가를 융성하기 위한 지원사업입니다. 


선정인원 : 0명 

지원내역 : 2주간의 개인전 진행. 전시 공간 지원, 그룹전 참여 

지원자격 : 1978년 이후 출생한 미술 전공자로서 열정적으로 작업하는 작가

장 르 : 평면, 조각, 설치, 사진 등 제한없음. 단 전시공간의 규모에 적합하여야 함 ‘전시공간에 대한 안내’를 참조하십시오. 설치작업의 경우 별도의 전시 기획서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조각 등 입체작업의 경우 전시공간의 규모와 운반 등의 문제를 반드시 고려하여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공모기간 : 2017년 11월 22일 - 2017년 12월 20일 

전시기간 : 2018년 중 협의된 기간 2주일 

전시장소 : 갤러리 그리다 

선정 방법 : 자문위원과 갤러리 심사 1차 포트폴리오 심사 → 2차 작가 인터뷰 

결과 통보 : 2017년 12월 중 인터뷰 일정 개별 통보. 2018년 2월 7일 최종 홈페이지 게재 

접수 방법 : 웹하드 접수, e-mail, 우편(12월 19일자 소인까지 유효), 방문접수는 갤러리의 전시 진행기간에만 가능합니다. 

우편접수시 겉봉투에 ‘2018 기획공모 00000’ 를 꼭 기입하여 주십시오. 가급적 웹하드를 이용하여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제출 서류 : 

1. 공모지원서 양식은 웹하드 게스트 폴더에서 다운받으시기 바랍니다. 

웹하드www.webhard.co.kr ID: tschann PW:3431 / Guest 폴더 / 앞UP2018 를 참고하십시오. 

올리실 때는 올리기 전용 폴더에 작가이름으로 폴더를 만들고 지원하여 주십시오. 

2. 포트폴리오 비평글, 작가 노트, 약력 등의 파일은 rtf, doc 이나 pdf파일로 제출하여 주십시오. 

작품 이미지는 최근작을 중심으로 하여 10매 내외로 하여 jpg 형식의 파일(제목, 규격, 재료, 제작 년도 )로 

제출하여 주십시오. 

포트폴리오 전체를 pdf파일 또는 ppt파일로 제출하셔도 무방합니다. 

자료를 압축하실 경우 반드시 zip파일로 하여 주십시오. 


*제출한 서류 중 포트폴리오는 공모 종료 후, 직접 수령하는 작가에 한하여 반환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문의사항이 있으시다면 가급적 메일로 연락을 부탁드립니다. 

email : gallerygrida@gmail.com 


by gallerygrida | 2017/11/21 11:24 | 공지사항 | 트랙백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